Tag Archives | GU

GU チャッカブーツ

세금포함 3,229엔

GU는 유니클로의 저가 라인이다. 디자인은 비슷한데, 소재에서 비용을 많이 줄이는 듯 하다. 그래서 딱 보면 나쁘지 않은데, 입으면 좀 후줄근한 느낌이 들거나 유니클로 옷과 비교해서 내구성이 떨어지는 느낌.

어쨌든 싸게 사서 막 입고 버리는 느낌이 있는 브랜드라 지구 환경을 인류가 되살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겐 반갑지 않을 수도 있는 브랜드. 유니클로처럼 여기도 안 입는 옷을 수거해서 가난한 이들에게 나눠주는 재활용 프로그램을 갖고 있는데, 따지고 보면, 그러면서 생산량을 줄이는 것도 아니고, 한 두 번 더 돌려 입고 버린다고 쓰레기의 양이 줄어드는 건 아니라서 그저 생색내기 정도라고 생각되지만…

말이 좀 샜다. ^^;; 어쨌든 이 브랜드를 소비하면서 루이비통의 내구성을 기대할 리도 없고, 1년 정도를 잘 신으면 최선이겠다는 생각을 하고 구입을 한 건데, 실제로 한 번 신고 나갔다 와보니 좀 더 버텨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맘에 들었다.

우선, 사이즈. 이 신발은 사이즈가 250미리부터 280미리까지 10미리 단위로 있는데, 난 발이 좀 두껍고 넓고 큰 편이라 구두는 보통 285~290, 운동화는 290~295를 신기 때문에 처음엔 맞을 거란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근데 신어보니 의외로 딱 맞았고, 쿠션이 별로 없는데도 신발이 가벼워서 그런지 걷는 것도 ‘매우’ 편한 수준이었다. 

사실 이 신발을 산 이유가 주말 알바를 할 때 입는 검은 정장에 맞추기 위해서였고, 그 알바가 카메라 리모트와 스위쳐 앞에 앉아서 하는 일이라 굉장한 착용감이나 활동성 같은 기능 대신, 검은 옷에 잘 맞는 디자인만 있어도 되는 셈이었는데, 그와 더불어 적당히 편안하기까지 해서 더 맘에 들었던 거 같다. 내 발 모양이랑 잘 맞아서 그런지 다행히 난 하루 종일 신어도 발이 아프거나 다리가 피곤하거나 하지 않았고.

정리하면… 주로 실내에서 근무하는 사람이 외모에 변화를 주고 싶은 날 한 번씩 신어주면 좋은 그런 신발이라고 하겠다. 스웨이드 재질에 재료는 100% 폴리에스테르. 

Powered by WordPress. Designed by Woo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