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段落

어제 회사에 나가 향후 어떤 식으로 일을 할 지에 대한 미팅을 가졌다. 처음엔 그저 편집 일이나 받아다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던 건데, 의외로 그 쪽에서 원하는 게 많아졌고, 나도 나름 안정적인 생활이 될 듯하여 그들이 원하는 대로 수습 기간을 이어가고 있었지만, 결론적으로는 내 일본어 실력이 발목을 잡았다.

고정된 카메라를 리모트로 조정하여 촬영을 하는 시스템 촬영의 경우는 말이 그닥 필요하지 않아 그거부터 연습을 했고, 지지난 주부터 단독으로 일을 맡기 시작했는데, 그 나머지, 현장 앤드롤 편집과 촬영은 고객이나 식장 직원들과 소통이 필요하기 때문에 내부적으로도 의견들이 있었고, 나 개인적으로도 스트레스가 많았다.

언어는 단기간에 개선이 되지 않는 사안이고, 그렇다고 가르쳐도 되는 내용들을 말이 안 된다는 이유로 마냥 배우고 있는 것도 의미가 없고… 결국 시스템 촬영을 제외한 나머지는 내 일본어가 향상이 되어 소통에 무리가 없어지게 되면 다시 시도하기로 하고, 수습기간을 끝내고 시스템 촬영에 한하여 알바 계약을 하기로 했다. 

소통이 가능할 정도로 일본어가 되는 수준이라면 솔직히 그 회사로 다시 갈 일은 없을 거 같고…  뭐 이 회사와의 인연은 이걸로 일단락이 된 느낌이다. 중간에 나도 기대가 커진 부분이 있어 좀 허전한 감이 없지 않았지만, 처음 원했던 대로 일단 알바를 할 수 있게 되었고, 회사로서도 말이 잘 안 통하는 사람 하나 데려다 놓고 여러사람 피곤하지 않아도 되니 나름 합리적인 결정이란 생각이 들었다. 

웨딩 관련 비지니스는 좀 얘기가 다른데, 이 회사와 연결이 되어 일을 하게 되면서 떠오른 관련 아이디어가 있어서 일단은 계속 추진을 해 보기로 했다. 싫든 좋든 웨딩 업계에 발을 담근 이상, 일부러 기회를 외면할 필요는 없을 거 같으니까. 

어쨌든 한 달 반 정도 나름 애를 써가며 왔다 갔다 하며 얻은 주말 알바와 약간의 업계 인맥은 그리 나쁘지 않은 소득이라고 생각한다. 아니, 아내의 직장 동료가 이 일을 한다길래 그냥 지나가는 말로 ‘한 번 물어나 볼까?’ 하다가 이렇게 된 거라 생각에 따라선 나쁘지 않은 정도가 아니라 예기치 않았던 큰 성과라고 하는 편이 맞을 거 같다.

여전히 말이 안 되지만 일단 입을 열고 보는 연습 정도는 충분히 되었고, 계속해서 주말마다 현장에서 혼자 부딪혀야 하는 것도 있고, 길지 않은 기간이었지만, 일본어를 익히는 데에 많은 자신감을 얻은 것도 사실이다. 발판을 마련하였으니 내년엔 도약을 해 보는 수 밖에. ^^;;

頑張ります!

Comments are closed.

Powered by WordPress. Designed by Woo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