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029 저녁

국물없는 탄탄면
하루마키

이 식당은 우리 집에서 자전거로 10분 정도 거리에 위치한, 마파두부를 주력으로 하는 작은 중화요리집이다. 올 6월 초에 처음으로 갔다가 너무 맛있어서 거의 2~3주에 한 번씩은 들렀는데, 9월 초부터 주중에 시간이 잘 안 나서 못 가다가 오늘 드디어 다시 찾았다.

탄탄면이란 걸 처음 먹은 건 한국에 살 때 어느 아울렛의 중식당, 국물없는 탄탄면을 처음 먹은 건 토쿄 여행 중에 갔던 ‘고독한 미식가’에 나왔던 이케부쿠로의 어느 중식당에서였다. 이 두 번의 경험 모두 별로였기 때문에 탄탄면은 나에게 그리 좋은 느낌이 아니었는데, 이제 탄탄면은 메뉴판에 있으면 일단 고려해보는 아이템이 되었다.

물론 맛이 있고 없고의 기준은 이 식당. 사실은 이민 초기, 집 앞의 중식당에 갔는데, 그 날이 탄탄면을 할인해 주는 날이라 혹시나 하고 시켰다가 완전 맛있어서 다른 곳에 가서도 탄탄면이 메뉴에 있으면 시켜먹는 습관이 생겼고, 이 식당에 왔을 때도 그 습관 땜에 탄탄면을 먹은 건데, 이후로 탄탄면의 기준이 바뀌었다능. ^^;;

참고로, 이건 맛집을 소개하는 블로그도 아니고, 가게가 크지도 않은데다가, 주방도 주인장 혼자 맡는 그런 동네의 작은 식당이라 상호나 위치는 비공개. 

Comments are closed.

Powered by WordPress. Designed by WooThemes